뇌혈관도 심장처럼 칼 안대고 수술한다

서울성모병원, 뇌졸중 스텐트 시술 국내최초 시작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은 국내 최초로 뇌혈관 전용 스텐트를 이용한 뇌졸중 치료를

시작했다고 4일 밝혔다.

서울성모병원 뇌졸중센터 신경외과 신용삼 교수(사진)는 뇌혈관만을 위해 개발된

스텐트 ‘윙스팬(Wingspan)’을 이용해 뇌혈관 협착증인 69세 남성 환자를 치료했다.

뇌혈관 협착증은 뇌 속에 퍼져 있는 모세혈관이 수축돼 뇌신경에 혈액공급이 차단되면서

나타나는 증세를 말한다.

신 교수는 환자의 허벅지에 3~4㎜가량 구멍을 낸 뒤 대퇴동맥으로 ‘카테터’라는

가는 관을 뇌혈관까지 밀어올린 뒤 스텐트(금속그물망)를 넣어 좁아진 혈관을 확장시켰다.

화살촉처럼 끝이 뾰족한 형태의 카테터가 허벅지에서부터 뇌혈관 까지 도달한 후에

풍선을 집어넣어 좁아진 뇌혈관을 넓혔다. 그 공간에 형상기억합금으로 만든 스텐트가

들어가 자가 확장되면서 넓어진 뇌혈관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뇌중풍으로도 불리는 뇌졸중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 터져서

뇌 손상이 오고 그에 따른 신체장애가 이어진다. 뇌졸중 환자의 약 80%는 뇌혈관이

좁아진 뇌혈관 협착증으로 인한 뇌경색이며, 나머지는 뇌혈관이 터지는 뇌출혈 등의

환자이다. 현재도 뇌경색 환자 치료는 보통 약물로 막힌 혈관을 뚫어주지만 증상이

심각하면 수술(뇌혈관중재술)이나 심장 스텐트용 카테터를 활용한 스텐트 시술을

해 왔다.

신용삼 교수는 “뇌혈관은 심혈관과 달리 미세하고 굴곡이 심해 심장용 스텐트를

사용할 경우 뇌혈관까지 스텐트가 도달하기 어렵거나 시술 도중 혈관이 터질 수 있는

위험성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뇌혈관 전용 스텐트인 윙스팬(Wingspan Intracranial stent)은 보스턴 사이언티픽(Boston

Scientific Co.)이 2005년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후 미국과 유럽에서 사용하고

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