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에 흡연까지? 류마티스 위험 36배

한양대병원 배상철 교수팀 연구

특정 유전자가 있는데다 담배까지 피우는 사람은 건강한 사람에 비해 자가면역질환인

류마티스관절염의 발생위험이 36배나 높아진다는 국내 연구진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양대 류마티스병원 배상철 교수(사진)팀은 류마티스관절염

환자 1,482명과 건강한 사람 1,119명을 대상으로 류마티스관절염을 일으키는 유전자

검사와 흡연 이력에 대한 설문조사를 했다. 연구진은 또 류마티스관절염 여부를 진단하기

위한 항체 검사도 시행했다.

그 결과 류마티스관절염 유발 유전자 두 쌍을 가진 사람은 이 유전자가 없는 사람에

비해  류마티스관절염 발생 위험이 12.7배였고,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발생위험이

2.7배 추가로 증가했다. 즉, 유전자가 있고 담배까지 피우면 류마티스 관절염 위험이

34.3배로 높아지며, 항체반응까지 양성일 경우 36.1배에 이른다는 것.  

이번 연구결과는 특정 유전자와 흡연은 자가 항체가 양성인 경우 뿐 아니라 음성인

류마티스관절염에도 위험인자로 밝혀진 것이다.

배상철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기존 연구에서 크게 나아간 것”이라며 “이렇게

나타나는  이유는 서양인과 한국인의 유전자 차이 때문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류마티스관절염은 자가항체를 동반하는 자가면역질환으로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주로 유전적 요인과 흡연, 그리고 두가지 요인의 복합작용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배교수팀의 연구결과는 ‘관절염 및 류머티즘(Arthritis & Rheumatism)’

2월호에 게재됐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