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낮에 꾸벅 ‘낮졸림증’ 치료법 나왔다

면역글로불린 투여해 히포크레틴 보존

국방부가 올해부터 ‘낮졸림증(기면증)’을 병역면제 사유에 포함시킨 결정을

재고해야 할 일이 생겼다. 그동안 완치가 불가능하다고 여겨진 낮졸림증의 치료제가

나왔기 때문.

낮졸림증은 밤에 충분히 잠을 잤어도 낮에 일이나 운전 등을 하다가 갑자기 극심한

졸음이 밀려와 잠에 빠지는 수면장애로 2000명 중 1명꼴로 발생한다. 증세가 심한

사람은 사회생활이 어려워 국방부는 2월 낮졸림증으로 1개월 이상 입원했거나 1년

이상 치료를 받아도 증상이 계속 될 경우 병역을 면제해준다고 발표했다.

낮졸림증의 원인은 신체감각을 조절하는 뇌단백질인 히포크레틴 결핍으로 밝혀져

있지만 확실한 치료법이 없었다.

스위스 제네바대와 로잔대 공동연구진은 낮졸림증 환자 120명의 혈액샘플을 채취해

분석한 결과 신경세포에서 생산되는 항체단백질인 트립2(Trib2)의 수치가 높은 것을

알아냈다. 트립2는 우리 몸에 침입하는 세균이나 독소에 맞서 싸우는 면역기능을

가진다.

연구진은 비정상적으로 많은 양의 트립2가 히포크레틴을 파괴한다고 보고 낮졸림증

환자에게 면역글로불린을 투여했더니 대부분의 환자에게서 졸리는 증세가 사라졌다.

연구진에 따르면 항체작용을 하는 단백질인 면역글로불린이 트립2의 체내 생성을

줄여 히포크레틴 결핍을 막음으로써 낮졸림증을 사라지게 했다는 것.

연구진은 “이번 발견으로 추가 연구를 통해 앞으로 사람이 잠을 조절할 수 있는

방법도 알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학술지 ‘임상연구(Clinical Investigation)’ 최신호에 소개됐으며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 사일로브레이커 등이 20일 보도했다.

박민기 기자 27127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