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가서 푹 쉬면 행복감 2주 지속

골치 아픈 휴가여행, 만족도 없어

아내와 아이들 등살에 휴가까지 내며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여행을 다녀온 남편은

만족감을 전혀 느낄 수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휴가 때 ‘푹 쉬었다(very relaxed)’는

느낌이 들 때에만 여행을 다녀온 후 행복감이 보름 정도 지속된다는 것.

네덜란드 브레다대 제런 나빈 교수팀은 성인 1,530명을 대상으로 휴가 중 여행에서

느끼는 기분에 따라 휴가 뒤 행복감이 얼마나 지속되는지 조사했다. 이들 중 974명은

연구기간 32주 동안 휴가를 다녀왔다.

연구결과 여행을 가서 푹 쉬고 온 것으로 응답한 사람은 휴가를 다녀와서 얻은

행복감이 약 2주 동안 지속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여행 중 ‘쉬다왔다(relaxed)’

‘그저 그랬다(neutral)’ ‘스트레스를 받았다(stressful)’고 응답한 사람은 휴가를

다녀와도 전혀 행복해하지 않았다.

휴가 중에 푹 쉬지 못한 이들의 행복지수는 아예 휴가를 다녀오지 않은 사람과

비교해도 전혀 오르지 않았다. 무리한 여행은 ‘방콕(방에 콕 틀어박힘)’하는 것보다

나을 것이 없다는 셈.

연구진은 휴가를 다녀와도 행복감을 갖지 못하는 이유를 △파일이 산더미처럼

쌓여있는 직장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스트레스 △여행 자체가 스트레스인 사람 △전혀

동의하지 않고 가게 된 여행 △여행 중 아파서 △사전에 여행 계획을 충분히 수립하지

않았기 때문 등으로 분석했다.

나빈 교수는 “휴가에 대한 기대는 행복감을 8주 간 상승시키는 효과가 있다”며

“여행 전 자신에게 맞는 계획을 세우고 휴가를 한 번에 오래 다녀오는 것보다 짧게

여러 번 다녀오는 게 행복감을 가장 높인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학술지 ‘삶의 질에 관한 응용연구(Applied Research in Quality

of Life)’ 봄호에 소개됐으며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

등이 20일 보도했다.

박민기 기자 27127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