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차는 녹내장과 싸워 이긴다

항산화물질 카테킨이 안과질환 예방

녹차가 녹내장 같은 안과질환과도 싸워 건강을 지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홍콩 중문대 연구진은 실험쥐에 물 0.5ml와 녹차가루 적정량을 섞어 1주일간 마시게

한 뒤 쥐의 각막 수정체 망막 및 세포에 녹차의 카테킨 성분 7가지가 어느 정도 흡수돼

있는지 살폈다.

녹차의 떫은 맛을 내는 성분인 카테킨은 노화를 막는 항산화물질. 연구진은 쥐의

눈 상태를 녹차를 마신 뒤로부터 20시간이 지날 때까지 11번에 걸쳐 안구에 카테킨

성분이 얼마나 남아있는지 관찰했다.

그 결과 눈에 이로운 작용을 하는 여러 카테킨 성분은 녹차 섭취 뒤 20시간이

지날 때까지도 눈에 해로운 산화 스트레스 작용을 줄여주는 것으로 관찰됐다.

노년기에 흔히 발생하는 안과질환인 녹내장은 자외선에 의한 산화손상으로도 일어나는데,

녹차를 마시면 녹내장 발병 원인까지 줄일 수 있다는 결론을 얻은 것. 망막, 수양액

등 눈을 구성하는 각 부위는 갈로카테킨, 에피갈로카테킨 등 서로 다른 카테킨 성분을

효율적으로 배분해 흡수하는 것으로 관찰되기도 했다.

연구진은 “녹차가 눈의 산화스트레스를 방지하고 눈을 건강하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밝혀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연구결과는 ‘농업 및 식품화학저널(Journal of Agricultural and Food Chemistry)’

최신호에 소개됐으며 미국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온라인 과학신문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18일 보도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