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대감 호르몬 ‘옥시토신’, 자폐증 개선?

자폐증 환자의 사회성 높이는 효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더 끈끈하게 해준다고 해서 유대감 호르몬으로 부르는 ‘옥시토신’이

자폐증

환자의 사회성을 높여 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옥시토신은 엄마가 아이에게 젖을

먹일 때나 남녀가 사랑을 나눌 때 분비되는 호르몬이다.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소 안젤라 시리구 박사팀은 고기능 자폐증이나 아스퍼거 장애가

있는 17~39세 남성 13명을 두 팀으로 나누어 한쪽은 옥시토신 스프레이를 코에 뿌려

흡입시키고 다른 쪽은 이러한 호르몬 흡입을 하지 않았다. 그런 다음 연구진은 자폐

남성들에게 공을 주고받는 가상게임을 하게하고 이들의 행동을 관찰했다.

관찰결과 옥시토신을 흡입한 쪽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가상파트너와 공 주고받기

게임을 훨씬 잘 했다. 옥시토신을 흡입한 자폐 남성들은 또 여러 사람 얼굴 사진을

보여줄 때 눈을 더 잘 맞추는 등 사람 얼굴에 대해 좋은 각성도를 나타냈다.

자폐증과 옥시토신 호르몬의 상관관계 연구는 최근 활발하게 나오고 있다. 지난해

12월 미국 알버트 아인슈타인의대 연구진은 자폐아에게 옥시토신을 정맥주사 한 결과

특징적 증상인 반복행동이 크게 줄고 감정상태 구별을 잘하게 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하지만, 이번 연구결과에 대해 자폐연구재단 클라라 라존체어 부회장은 “옥시토신이

지적 능력에 문제가 큰 모든 어린이와 청소년에게도 효과가 있는지 아직 분명하지

않다”며 “우선 안전성을 입증할 자료부터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프랑스 연구진의 연구결과는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온라인 판에 발표됐으며 미국 건강웹진 헬스데이,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17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