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슬라이드]“스트레칭으로 쭈욱쭈욱 펴 주세요”

귀성길 장거리운전 피로풀기

사흘이라는 짧은 설 명절 기간동안 교통은 지난해보다 더 혼잡할 예정이다.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12~16일까지 5일간 전국 예상이동인원은 작년 보다 10.1% 증가한 2546만명으로 조사됐다. 귀성길은 13일 오전, 귀경길은 14일 오후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귀성길 서울에서 부산까지 예상 소요시간은 8시간 45분, 귀경길 부산에서 서울까지는 9시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다 최근 내린 눈 때문에 길이 일부 얼어붙고 미끄러워 교통혼잡은 더 심화될 전망이다.

차량정체가 심할 때는 반복동작이 가중되어 신체적 피로가 누적되고, 집중력이 떨어져 교통사고의 위험이 높아진다.

성균관대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유준현 교수는 “적어도 1시간에 한두번 쯤은 차에서 내려 신선한 공기를 마시고 간단한 체조나 심호흡,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긴장된 근육을 풀어주는 방법에는 손쉬운 것으로 기지개를 켜거나 가볍게 제자리 뛰기를 하는 것도 좋다는 것.

장거리 운전인 만큼 운전자세도 중요하다. 보통 장거리 운전을 할 때는 등받이를 뒤로 젖히는 운전자들이 많은데 이는 좋지 않은 습관이다. 등받이는 90도로 세우는 것이 좋다. 엉덩이는 뒤로 바짝 밀착시키고 운전대와의 거리는 발로 클러치를 밟았을 때 무릎이 약간 굽혀지는 정도가 바람직하다. 이렇게 하면 운전중 허리통증을 크게 줄일 수 있다.

(건강슬라이드를 보시려면 건강슬라이드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됩니다. 새로운 창에뜬 이미지 좌우에 있는 화살표버튼을 누르시면 슬라이드 내용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