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DA, 녹십자 파킨슨병 치료제 임상 승인

이르면 2015년 출시 목표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중인 파킨슨병 치료제가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신약

임상시험 승인을 처음으로 받았다. 파킨슨병은 뇌의 흑질에 분포하는 도파민의 신경세포가

점차 소실되어 발생하는 것으로 경직, 자세 불안정성이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신경계의

만성 진행성 퇴행성 질환이다

녹십자는 현재 개발하고 있는 파킨슨병치료제 신약 ‘GCC1290K’가 FDA로부터

신약 임상시험 진입(IND)을 승인받았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시판되는 약물은 증상완화제에 가까워 파킨슨병의 근본적인 치료가 가능한

신약 개발이 시급한 실정이다. 녹십자는 2005년 강원대 약대 김형춘 교수 연구팀에서

관련 기술을 도입해 최종 신약 후보물질을 개발했다.

녹십자 종합연구소에서 개발하고 있는 ‘GCC1290K’는 도파민성 신경세포의 사멸을

억제해 파킨슨병의 진행을 차단하거나 지연시키고 동시에 증상을 개선하는 치료제다.

연구 책임자인 녹십자 종합연구소 김정민 상무는 “GCC1290K는 기존 치료약의

장기간 투여로 생기는 부작용도 치료할 수 있다”며 “동물실험에서 탁월한 항파킨슨

효과와 안정성을 보였다”고 말했다.

녹십자는 현재 미국, 유럽 등 16개국에 물질, 용도 등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

올해 안에 임상 1상 시험을 완료한 후 다국가 임상시험을 실시해 이르면 2015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