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흡연 절대 말아야 할 이유 나왔다

담배 속 유해성분 실내 오염공기와 반응

실내나 차 안에서 흡연하면 안 되는 확실한 이유가 밝혀졌다. 담배 속에서 나오는

노폐물에 열이 가해지면 니트로사민이라는 발암물질이 생성되기 때문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의 로렌스 버클리 국립연구소 라라 군델 박사팀은 담배 연기가

공기 중의 아질산이라는 물질과 반응하면 3시간 후에는 10배나 강한 발암물질 니트로사민으로

변한다고 보고했다.

담배에서 나온 성분이 사람의 옷이나 머리, 혹은 실내 가구나 벽지 등에 달라붙으면

비흡연자도 유해 물질에 노출될 수 있다는 것은 지난해 학계에 발표된 바 있다. 이른바

3차 간접흡연이다.

연구팀은 흡연자가 바로 내뿜는 담배 연기에는 니트로사민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담배 속 유독물질이 실내의 오븐이나 주방기구, 자동차 등의 열을 받으면 유독한

니트로사민을 생성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골초가 모는 트럭 내부에는 엔진 열기로

인해 니트로사민이 다량 형성돼 있었다.

니트로사민이 특히 위험한 이유는 환풍기를 돌리거나 창문을 열어서는 사라지지

않고 실내에 계속 축적되면서 독성이 강해진다는 데 있다. 특히 어린이가 이 물질을

흡입하거나 만졌을 때는 더욱 위험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델 박사는 “이래서 건물내부와 방, 공공장소는 100퍼센트 금연해야 한다”며

“특히 아이들의 건강을 위해서는 담배 유독물질이 흡수된 가구와 카펫, 커튼도 바꾸거나

세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저널’ 최근호에 발표됐으며 영국 BBC 방송과

미국 뉴욕 데일리 뉴스 온라인판이 9일 보도했다.

정세진 기자 sumir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