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안면기형아동 수술 의약품지원

한미약품, 의료봉사 NGO ‘글로벌케어’에 전달

한미약품이 베트남과 라오스의 선천성안면기형 어린이 수술에 필요한 의약품을

의료봉사 NGO인 ‘글로벌케어’를 통해 지원했다고 10일 밝혔다.

한미약품은 4일 오후 글로벌케어 관계자들과 만나 ‘라오스-베트남 선천성안면기형

어린이를 위한 의약품 기증식’을 했다.

1997년 설립된 글로벌케어는 국내 및 해외 후진국을 대상으로 의료환경개선 및

긴급구호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미약품은 이 단체 의료봉사활동을 11년째 지원하고

있다.

임선민 사장은 “좌절하는 어린이들에게 새 희망을 심어주는 의료봉사에 보탬이

될 수 있어 뿌듯하다”며 “앞으로도 계속 동참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글로벌케어는 오는 20~27일(라오스)과 21~27일(베트남) 의료봉사를 진행하며 봉사에는

아주대 연세대 경북대 경희대 순천향대 영남대 부산대 등 7개 대학병원과 서울아산

삼성서울 등 2개 병원의 성형외과 팀이 함께 한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