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뉴스] 감기회복에 최고, 족욕 어떻게??

족욕, 감기예방에 최고 비법

따뜻한 물에 발을 담그는 족욕은 온몸을 떠받치고 다니는 발의 혈관을 확장해주기

때문에 상체와 하체간 혈액순환을 돕고 머리까지 맑게 해줍니다.

요즘같이 쌀쌀한 겨울 날씨에는 차를 마시면서 족욕을 즐길 수 있는 티 테라피

카페도 인기입니다. 족욕, 어떻게 해야 그 효과를 극대화시킬 수 있을까요?

족욕에 가장 적당한 물 온도는 40~43도입니다. 온도계로 직접 온도를 재는 게

정확하지만 온도계가 없다면 약간 뜨겁게 느껴질 정도의 물을 통에 받습니다.

물은 발의 안쪽 복사뼈로부터 위로 중지손가락 길이 정도 올라오는 높이까지 채웁니다.

이 곳은 생리통을 완화시키고자 할 때 주로 자극하는 경혈인 삼음교가 위치한 부위이기도

합니다.

족욕시간은 20분정도가 적당합니다. 몸에서 가벼운 땀이 날 정도까지만 하는 게

좋습니다.

족욕은 날마다 해도 괜찮습니다. 족욕물에 각종 입욕제를 넣으면 피부미용 등의

효과도 얻을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는 살균 효과가 있는 히노키나무로 제작한 족욕통을

 사용하기도 합니다.

족욕을 하면서 차(茶)를 마시는 것은 혈액순환을 더 도와줘 몸의 부조화를 바로

잡을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수건으로 발의 물기를 완전히 닦아내야 합니다. 땀이 많이 났다면

족욕을 한 뒤 바로 샤워를 해도 무방합니다.

경희대 동서신의학병원 한방비만체형클리닉 송미연 교수는 “족욕은 한방에서

말하는 머리는 차갑고 발은 따뜻한, 두한족열(頭寒足熱) 상태를 유지하도록 돕는데

이는 우리 몸의 기운을 조화롭게 해 준다”고 말했습니다.

송 교수는 또 “족욕은 몸을 따뜻하게 해줘 감기 예방에 좋고 스트레스가 많은

현대인의 긴장을 풀어주는 역할도 한다”며 “하지만 당뇨병성 신경병증 등으로 감각이

없어 뜨거운 것을 못 느끼는 사람에게는 추천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족욕을 집에서 할 때에는 적절한 물의 온도와 시간을 잘 지키는 것이 중요하며

너무 뜨거우면 화상을 입을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하체가 잘 붓는 사람이라면

찬 물과 더운 물에 번갈아가면서 발을 담그는 냉온욕을 하는 것도 효과적입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