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7년만에 대규모 증축

암센터, 뇌신경센터 특화 2012년 완공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은 11일 오후 4시 병원 응급실 앞 부지에서 신관 증축을 위한

기공식을 가진다.

새롭게 지을 건물은 지하 3층, 지상 10층, 건축연면적 5만1604㎡(1만5630평) 규모.

공사비만 950억원이 투입되며 2012년 5월 완공할 예정이다. 신관에는 1~5층까지 외래진료부,

수술부가 배치되고 6~10층에는 432개의 병상이 추가돼 2012년이면 1300병상으로 늘어난다.

분당서울대병원은 2003년 개원 당시에는 하루 외래 환자 2700명 수준으로 설계됐지만

현재는 하루 평균 4600명의 환자가 방문해 증축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정진엽 원장은 “증축이 완료되면 세계 수준의 암센터, 뇌신경센터,

건강증진센터를 갖춘 병원이 된다”며 “우리나라 사람이 아플 때 가장 먼저 생각하는

글로벌 병원으로 비상하고 싶다”고 밝혔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