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가 주는 인터넷 의료정보 더 믿는다

블로그, 개인 홈페이지 정보 ‘뭔가 못 미더워’

이런저런 의료 및 건강정보가 인터넷에 넘쳐나고 있지만 사람들은 의사 같은 전문가들이

제공하는 의료정보를 비전문가들의 체험담보다 더 신뢰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립대 커뮤니케이션학과 시암 순다르 교수팀은 대학생 555명에게

전문가들이 만든 정보와 비전문가가 만든 정보를 병원 공식 홈페이지, 블로그, 개인

홈페이지, 대화사이트 등에 다양한 형태로 보여준 후 정보의 가치를 어떻게 판단하는지

조사했다.

TV나 라디오 신문 등의 웹사이트에 올라 있는 건강정보는 연구대상에서 제외됐다.

학생들에게 제시된 정보는 “비타민D 결핍을 막기 위해 자외선차단제를 써야 한다”는

것과 “살균우유와 비살균우유 중 어느 것이 더 좋은가” 등 읽어보면 의심이 날

만한 내용이었다. 비타민D는 햇빛을 쬐면 몸에서 합성되므로 자외선차단제는 오히려

비타민D 합성을 막을 수 있다. 살균우유와 비살균우유 중 어느 것이 영양이 더 풍부하고

안전한 지는 아직 논란이 많다.

조사결과 학생들은 의사 등 전문가들이 제공하는 의료 정보를 더 믿고 정확하다고

생각했다. 블로그나 개인 홈페이지, 대화사이트에 올라 온 내용은 뭔가 걸러지지

않거나 미덥지 않다는 반응이었다. 또 알게 된 새로운 정보에 따라 무슨 일을 하거나

친구들과 공유할 때에는 공식 웹사이트와 대화사이트에서  얻은 정보를 많이

이용하게 된다는 응답이었다.

순다르 교수는 “검색엔진에 질병 이름을 입력한 후 검색을 하면 종합병원 공식사이트부터

개인 체험담까지 다양한 정보를 찾을 수 있는 세상”이라며 “사람들이 정보 가치를

구별하고 취사선택할 때 전문가들의 전문성을 유용한 도구로 쓰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커뮤니케이션 리서치(Communication Research)’ 2월호에 실릴

예정이고 미국 온라인 과학소개 사이트 유레칼러트, 과학뉴스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5일 소개했다.

강경훈 기자 kwkang@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