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HD 어린이가 필요한 건 ‘부모사랑’

주변 환경에 민감… 부모가 화내면 악화

어린이가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가 있으면 부모는 아이를 다그치고 학대하거나

심지어 버리는 경우도 많다. 이런 아이들은 양부모에게 맡겨지지만 양부모조차 아이를

성가시게 여기고 적대감을 표출할 경우 장애는 더 깊어진다.

ADHD아이들은 정서적으로 안정되고 부모의 따뜻한 사랑을 느낄 때만 증세 호전을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마운트사이나이대 오리아나 라이너스 교수팀은 일부 주의력결핍과 과잉행동이

있거나 ADHD로 판명된 어린이 252명을 대상으로 가정환경 변화에 따른 증세변화를

4년 동안 추적 연구했다. 연구대상 어린이는 모두 친부모에게 버림받거나 학대를

당하다 양부모에게 맡겨진 케이스.

양부모에게 맡겨진 뒤에도 이런 어린이의 시련은 대부분 계속됐다. 양부모가 아이를

성가시게 여기고 적대하거나 화를 내면 어린이의 충동성이 높아지는 등 증세가 악화했다.

오직  새 부모가 따뜻하게 돌보고 사랑으로 함께 하는 시간이 길수록 아이는

집중력이 높아지고  좋아졌다. 이런 어린이는 친부모 양부모에게 계속 버림받아

거처를 여러군데 옮길수록 더 깊은 장애를 나타냈다.   

라이너스 교수는 “ADHD 어린이는 어떤 환경을 만나느냐가 결정적으로 중요하다”면서

“가정과 복지기관이 연계해 부모교육 등을 통해 어린이에게 좀더 나은 환경이 생기도록

노력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학술지 ‘소아과(Pediatrics)’ 3월호에 소개됐으며 미국 건강웹진

헬스데이, 종합주간지 USNEWS 온라인판 등이 1일 보도했다.

박민기 기자 27127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