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잘 못자면 뇌 쪼그라든다

안와전두엽 회백질 부위 위축

만성적인 불면증

가진 사람은 대뇌피질의 부피가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피질은 대상인식, 공간처리, 주의집중 같은 역할을 담당하는 곳으로 사람이 우울증이나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 같이 만성적이고 심각한 스트레스 상황에 노출됐을 때

민감하게 영향을 받는다. 불면증은 생활 속에서 스트레스가 높을 때나 우울증, PTSD

등 피질의 부피가 줄어드는 정신질환에서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이다.

네덜란드 VU의과대학 엘레마리제 알테나 교수팀은 특수 장치인 ‘3D화소에 기반한

계측형태(voxel-based morphometry)’를 사용해 정신적으로는 건강하지만 만성 불면증이

있는 사람과 잠을 잘 자는 사람의 뇌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불면증 환자는 좌측

안와전두엽피질에서 신경세포가 모여 있는 회백질의 부피가 더 작았다. 밤에 심하게

뒤척거릴수록 심할수록 회백질의 밀도가 낮게 나타났다. 좌측 안와전두엽피질은 인지

및 사회적 행동 등을 지시하는 역할을 한다.

알테나 교수는 “잠을 편안하게 충분하게 자면 뇌 회백질의 기능이 활성화 된다”며

“앞으로 불면증의 아류형에 대한 정의와 원인에 대한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생물정신의학(Biological Psychiatry)’에 발표됐으며 미국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언스데일리, 과학 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이 29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