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노’ 이다해, 건국대병원에 5천만원 기부

“모교 병원 어린이 환자들 직접 돕고 싶어”

KBS 수목드라마 ‘추노’에서 열연 중인 연기자 이다해 씨(건국대 예술문화대학

영화전공 09학번)가 25일 건국대병원을 직접 찾아가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 의료지원비

5천만원을 기부했다.

이 돈은 이다해 이름으로 지정 기탁되어, 건대병원에서 소아뇌출혈로 수술을 받은

후 재활치료과정에 있는 이모(10)양 등 경제적 어려움에 시달리는 어린이 환자를

위한 의료비로 지원된다.

이다해 씨는 “지난해 건대병원에서 열린 어린이환자돕기 자선바자회와 소아암

환자 돕기 화보 촬영 등에 참석했다가 어려운 어린이 환자들을 알게 됐고 이들을

돕고 싶어 기부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