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식 너무이르면 아기 비만된다

덴마크 연구, “생후 6개월은 모유-분유만”

모유를 생후 6개월 이내에 떼고 이유식을 너무 일찍 먹이기 시작하면 아기가 비만을

겪을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코펜하겐 대 연구진은 1959~1961년 태어나 현재 50세 전후에 이른 남녀

5,068명의 양육기록을 토대로 이들이 이유식을 시작한 시기와 한 살 때 및 성인이

되었을 때 비만도의 상관관계를 연구했다. 연구 대상의 46%는 생후 4개월이 지난

뒤 처음 이유식을 먹은 것으로 기록돼 있었고 생후 2개월 전에 이유식을 시작한 사람도

17% 정도 됐다.

당시 의사들은 아기들의 이유식 시기를 생후 2개월에서 4개월 사이에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여겼으며, 대부분 엄마들은 이유식을 일찍 시작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들의 한 살 때 체중을 비교한 결과 이유식을 늦게 시작하고 모유를 더 오래 먹은

아기일수록 비만도가 낮게 나타났다.

또, 젖먹이 아기에게 처음으로 이유식 형태의 여러 음식을 먹여보는 시기가 한

달 늦어질수록 아기가 마흔살을 넘기면서 비만을 겪을 확률은 5~10%씩 대폭 줄어든

것으로 관찰됐다.

연구진은 “이유식은 아기가 생후 6개월 정도 됐을 때 가장 좋으며 최소한 4개월까지는

먹이지 않고 기다리는 게 아기의 성년 이후 비만 예방에 바람직한 것으로 이번 집단

사례연구에서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임상영양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최신호에 소개됐으며 미국 ABC방송 온라인 판 등이 18일 보도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