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소운동하면 뇌 천천히 늙는다

빨리걷기 수영 에어로빅 등… 치매예방도

중년에 들어 사람 이름을 깜빡깜빡하는 등 가벼운 뇌 손상이 시작된 사람들도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하면 뇌의 인지능력이 개선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대 라우라 베이커 박사팀은 노화로 인한 기억력 감퇴 등 가벼운 인지능력

손상을 보이는 중년 남녀 33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유산소운동과 뇌의 인지능력 변화와의

상관관계를 연구했다. 한 그룹은 1주일에 4번 45~60분 정도 트레드밀에서 뛰거나

자전거타기 등 유산소운동을 하도록 하고 다른 그룹은 스트레칭만을 시킨 뒤 6개월

뒤 각각 인지능력 테스트를 실시했다.

관찰 결과 꾸준히 유산소운동을 한 사람들은 주의력 집중력 계획능력 멀티태스킹능력

등 다양한 뇌 인지기능이 향상됐고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효과가 높았다. 반면 유산소운동

없이 스트레칭만 한 그룹은 인지능력이 이전보다 개선되지 않았다. 중년에 오는 인지능력

손상은 가벼운 정도일 지라도 치매의 조기 신호가 되곤 한다.

연구진은 “유산소운동이 인슐린 민감성을 증진시키는 것과 뇌 인지기능 향상이

밀접한 관련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슐린은 몸의 각 근육과 기관 뿐 아니라

뇌에도 에너지를 공급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호르몬이다.

비슷한 다른 연구결과도 최근 나왔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 연구진이 빨리걷기

에어로빅 요가 근력운동 수영 등 유산소운동을 꾸준히 하는 치매 증세 없는 중년남녀

1,324명에게  3년 뒤 인지능력 향상 정도를 관찰했다. 그 결과 유산소운동을

꾸준히 하면 뇌 인지기능 손상 가능성이 39%, 기억력 감퇴 가능성이 32% 각각 줄어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두 가지 연구결과는 모두 ‘신경학 기록(Archives of Neurology)’ 1월호에

소개됐으며 미국방송 ABC 온라인판, 영국방송 BBC 온라인판 등이 15일 보도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