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막걸리만 보약? 맥주도 건강음료!

하루 한 잔 마시면 뇌졸중-심장병 ↓

와인과 막걸리를 적당히 마시면 건강에 좋다는 뉴스는 많지만 맥주가 몸에 좋다는

기사는 찾아보기 힘들다. 과연 어떨까? 의학적으로는 맥주도 적절히만 마시면 이들

술에 못지않게 건강에 좋다는 것이 정답이다. 미국 폭스뉴스 온라인은 최근 ‘맥주의

건강법’에 대한 특집기사를 통해 맥주의 건강 효과와 적당한 맥주 음주법을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미국 에모리대 연구진이 남녀 22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하루

맥주 1.5컵을 마시면 심장병 위험이 50%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프랑스,

독일에서는 맥주도 와인과 마찬가지로 적절히 마시면 인체에서 염증반응이 줄어들고

심장동맥질환 위험이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적지 않다. 미국 보스턴의 과학자들에

따르면 1주에 맥주1~6잔을 마시는 ‘가벼운 음주자’나 7~14잔을 마시는 ‘보통의

음주자’가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뇌졸중이 덜 걸린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그러나 15잔 이상 마시면 오히려 더 해로웠다. 맥주에는 또 각종 단백질과 비타민B,

인, 마그네슘, 셀레늄, 아연, 니아신, 리보플라빈 등 영양소의 보고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맥주도 과음하면 흡연 못지않게 건강에 해롭다. 그렇다면 어떻게 마셔야

건강과 기분, 둘 다 챙길 수 있을까?

①속도와 양을 미리 정하라=얼마나 많이 마실 것인지 몇 시까지 마실 것인지 시작하기

전에 정해놔야 한다. 사람들에게 ‘그만 마시겠다’고 말하는 것을 주저해선 안 된다.

술은 천천히 마실수록 간에 부담이 덜 된다. 건강한 간이 한 시간 동안 처리할 수

있는 맥주는 약 340㏄이다. 그 이상 속도라면 간은 알코올

분해하느라고 무리하게 된다.

②빈 속에 마시지 마라=많은 사람이 맥주는 ‘보리술’이기 때문에 식사 겸용으로

마셔도 괜찮다고 생각하지만 엄연한 술이다. 맥주 역시 안주를 곁들이며 술을 마시는

것 보다는 술을 마시기 전에 뱃속을 든든히 하는 게 더 좋다. 위에 음식물이 차 있으면

알코올 분해가 느려지기 때문. 배가 부른 상태면 마시는 술의 양도 적어질 수밖에

없다.

③물이나 음료수를 곁들여라=맥주도 엄연한 술이다. 알코올은 분해과정에서 몸속의

수분을 빼앗는다. 물이나 음료수를 마시면 배가 불러 술을 많이 못 먹는 것 이외에도

몸이 원하는 수분을 보충한다는 의미도 있다.

④간을 보호하라=매일 음주해서 간이 상하는 것을 막는 것이 첫걸음이다. 일반적으로

음주 뒤 먹는 해장음식은 대체로 간에 도움이 된다. 콩나물, 생선이나 조개류 등에는

간을 보호하는 성분이 많다. 오미자, 결명자 등이 든 차나 녹차, 녹즙 등을 마시는

것도 좋다.

강경훈 기자 kwkang@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