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눈 사진만 찍어도 알아챈다

특수 염색 촬영으로 세포 괴사 촬영

눈에 안약을 떨군 후 적외선 카메라로 촬영함으로써 치매를 진단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이 방법은 초기상태에 치매 여부를 미리 알 수 있어 치매 진행을

최대한 늦출 수 있게 된  것이다.

영국 런던칼리지 안과 프란세스카 코데이로 교수팀은 망막의 신경세포 손상 정도가

뇌세포 손상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것을 밝히는 한편 망막 신경세포 손상 측정

방법을 개발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방법은 눈에 안약을 넣은 후 적외선 카메라로 안구를 촬영, 치매를

예견하는 것으로 기존 치매 진단법보다 빠르고 값싸고 안전하다.

코데이로 교수는 “망막이 아주 얇은 조직이지만 뇌의 일부”라며 “치매가 뇌세포

손상으로 생기는 질환이기 때문에 치매에 걸리면 망막세포도 함께 손상된다”고 말했다.

알츠하이머

치매를 비롯한 대부분의 신경퇴행성 질환은 신경세포가 죽기 때문에

일어난다. 신경세포는 한 번 죽으면 되살릴 수 없기 때문에 신경퇴행성 질환의 진행을

막는 길은 신경세포가 죽는 것을 미리 막는 수밖에 없다. 그만큼 조기 진단이 중요한

것이다.

코데이로 교수는 “이 방법은 임상시험을 거쳐 2년 이내에 실용화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머지않아 안경점에서 눈 사진만 찍어도 치매를 조기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과학잡지 네이처 자매지인 ‘세포사와 질환(Cell Death

and Disease)’ 최신호에 게재됐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BBC 방송 온라인판 등이

14일 소개했다.

강경훈 기자 kwkang@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