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칙적 성생활, 중년 심장병 예방

남녀 모두 주기적 성생활 장점 많아

일주일에 두 번 정도의 정기적인 성관계는 중년 이후 남성들의 심장병 발병 위험을

절반으로 떨어뜨린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잉글랜드 리서치기구는 40~70세 남성 1,000명 정도를 대상으로 과거 16년

동안  성관계의 주기적인 횟수와 심장병 발병과 어떠한 상관관계가 있는지 조사했다.

조사 결과 일주일에 2회 정도 꾸준히 성관계를 하는 남성은 성관계 횟수가 한

달 한번 미만인 남성에 비해 심장병 발병 위험이 45% 정도 적었다. 정기적인 성생활은

심혈관계 건강은 물론 남녀 사이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줘서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사회성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펜실베니아 주 윌크스 대학에서는 겨울에도 주 1~2회 성관계를 갖는 것은

면역력을 높이고 감기 예방에도 성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캐나다

캘거리대 연구진은 임신 여성도 주기적인 성관계를 가질 경우 프로락틴이라는 유즙분비자극

호르몬의 분비가 촉발되고 엄마와 아이의 유대감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적절하고 주기적인 성관계는 남녀 모두 신체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는 것이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병학저널(American Journal of Cardiology)’ 최신호에

소개됐으며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온라인판 등이 8일 보도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2개 댓글
  1. 익명

    자위가좋아요

  2. 익명

    가뜩이나 협심증 진단 받았는데 이혼한지 어언 십수년 성생활 못한지가 그 햇수로구나 관짝을 짊어다니고 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