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소 운동하면 동맥 부드러워진다

심장병-뇌졸중 위험 줄여준다

3개월 이상 꾸준히 유산소 운동을 하면 동맥에 탄력이 생기고 부드러워져 심장병과

뇌졸중

위험이 현저하게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대학 케네스 매든 교수팀은 제2형(후천성) 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치료를 받고 있는 65~83세 노인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쪽은 일주일에 3번, 한 시간씩

러닝머신과 실내 자전거 운동을 하게 하고, 다른 한 쪽은 운동을 전혀 하지 않게

했다.

유산소 운동을 한 그룹은 3개월 뒤 15~20%까지 동맥의 뻣뻣함이 줄어들고 동맥벽이

부드러워졌다. 운동 그룹 참가자들은 최대 심장박동수의 70%까지 운동을 지속할 정도로

건강수치가 점점 개선됐다.

연구진은 “심장 건강을 지키기 위해 대부분 성인과 노인은 일주일에 3번 이상

적절한 강도의 신체 활동을 30~60분 정도씩 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인이 가볍게 할 수 있는 활동에는 걷기, 정원손질, 골프, 춤, 요가, 태극권

등이 있다. 날씨가 좋지 않으면 집에서 계단 오르내리기, 집 주변 산책 정도의 운동이

좋다.

이 연구결과는 ‘2009 캐나다 심혈관 학회(Canadian Cardiovascular Congress)’에서

발표됐으며 미국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온라인 과학뉴스 이사이언스뉴스

등이 최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