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찍 충분히 자라! 덜 우울해진다

충분히 안자면 뇌 반응도 달라

사춘기에 이르면 부모에게 간섭 받는 것을 매우 싫어하지만 잠자리에

일찍 들도록 하는 것만큼은 챙겨야 할 것으로 보인다. 잠자리에 드는 시각이 이를수록

자녀들이 우울한 생각을 덜 하게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미국 콜럼비아의대 제임스 갱위시 교수팀은 중1~고3에 해당하는

청소년 1만5,65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 잠자리에 드는 시각과 건강의 상관관계를

연구했다.

자료 분석결과 청소년들이 잠자리에 드는 시각은 밤 10시 정도가

54%, 밤 11시가 21%, 자정 넘어서가 25%였다. 이들의 평균 수면시간은 7시간 53분으로

미국수면학회가 권하는 청소년 수면시간 9시간보다 1시간 이상 덜 자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대상의 7%가 우울증

앓고 있었고 13%는 지난 1년 사이 한번쯤 자살을 생각해 본 적이 있었다.

자정 이후에 잠을 청하는 청소년이 밤 10시 이전에 자는 청소년보다

우울증 위험이 24%,  자살 생각 위험이 20% 높았다. 또 잠자는 시간이 충분할수록

우울함도, 자살 생각도 현저하게 줄어들었다. 하루 5시간 미만을 자는 청소년은 8시간

정도 자는 청소년보다 우울증  위험이 71%, 자살 생각 위험이 48% 높았다.

연구결과를 요약하면 청소년의 우울증이나 자살 생각은 ▽늦게

잠자리에 들수록 ▽잠자는 시간이 적을수록 ▽자기가 잠이 부족하다고 생각할수록

▽여자일수록 ▽나이가 많아질수록 ▽부모의 보살핌이 부족하다고 생각할수록 심했다.

갱위시 박사는 “늦게 잠들고, 잠 부족이 습관화되면 청소년이

우울에 빠지거나 심지어 자살 생각을 하게 된다는 것이 우리 연구결과”라면서 “충분히

못자면 감정에 대한 뇌의 반응에도 영향을 미쳐 스트레스

극복이 힘들어지고 친구, 부모와의 관계도 나빠진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수면학회 공식 저널인 ‘수면(Sleep)’ 1월호에

게재됐고 미국온라인 과학소개 사이트 유레칼러트가 1일 소개했다.

강경훈 기자 kwkang@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