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호르몬 많은 증권맨 수익 크다

욕심 많고 경험 풍부 고수익

남성호르몬이 많이 분비되고 욕심이 많으며 경험이 풍부한 남성이 주식시장에서

수익을 가장 많이 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캐임브리지대의 신경과학자 존 코츠 박사는 영국의 금융지구에서 증권거래에

종사하는 남성 금융인 53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연구 대상자들은 독일 증권시장 닥스에서 거래했으며 연구진은 이들의 ‘위험

대비 수익률’을 분석했다.

대학에 오기 전 월스트리트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코츠 박사는 “일상적으로 1억

달러의 수익을 올려도 한 번에 5억 달러를 쉽게 잃는 거래자는 능력 있는 거래자가

아니다”며 “위험 대비 수익률은 무모함과 위험 감수를 고려하기 때문에 개인의

증권 거래 능력을 잘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위험 대비 수익률은 1966년 노벨상 수상자인 미국의 경제학자 윌리엄 샤프가 ‘자본자산가격

결정모형’에서 내놓은 개념으로 주가가 위험과 잠재수익을 반영한다는 이론을 기본으로

한다.

연구진의 분석 결과 과거 독일 닥스에서 주식을 사고 판 경험을 갖고 있는 남성의

점수는 평균 1.02로 전체 닥스 평균인 0.53과 비교해서 2배가량 높았다. 또한 증권

거래 경력이 많아 경험을 학습한 사람의 실적이 더 좋았다.

이들은 보너스 없이 수익에 비례해 이익을 얻는 조건이었기 때문에 수익을 내려는

동기 유발이 강했다.

연구진은 앞서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호르몬 수치가 높은 남성일수록 위험을

감수하고도 더 공격적으로 투자해 높은 수익을 낸다는 것을 입증했다.

코츠 박사는 “테스토스테론 호르몬, 경험, 주식 수익에 대한 갈망의 세 가지

조건이 완벽히 결합된 금융 거래인이 불황속에도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공중과학도서관(Public Library of Science)’ 최신호에 실렸다.

 

남성

호르몬 많으면 위험한 투자 잘 한다

[그래픽뉴스]

숙취 줄여주는 술안주는?

 ‘겨울

보약’ 귤 잘 먹는 법

☞  개그맨

이동우의 망막색소변성증은?

☞  가렵다고?

벅벅 긁지 마세요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