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 손에 무좀이? 손 씻고 잘 닦아야

신종플루의 대유행으로 바뀐 문화 가운데 하나가 손 씻는 생활습관이다. 손만

깨끗해도 신종플루

비롯한 수족구병, A형간염 등이 전염될 확률이 줄어든다. 그러나 요리, 설거지, 빨래,

청소 때문에 강한 세제나 비누 등이 피부를 직접적으로 자극하면 피부 보호막인 각질층이

벗겨지고 오히려 수분이 손실 돼 주부습진, 무좀 등의 질환을 얻을 수 있다. 손을

항상 깨끗하게 하는 것은 무엇보다도 중요하지만 씻고 난 후의 관리도 꼭 필요하다.

주부습진은 손의 피부가 물이나 세제 등 각종 자극물질에 장기간 노출되면서 생기는

접촉성 피부염

일종이다. 주부습진이 나타나면 피부가 갈라지고 각질이 일어나며 물집, 손톱 변화

등으로 나타나며 비누세제, 고무장갑, 흙일, 정신적인 스트레스 등으로 악화 될 수

있다. 이 증상들은 처음에는 손가락 끝에만 나타나다가 차츰 손바닥, 손목 등으로

번진다.

무좀은 발에만 생기는 것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우리 몸 어디에서나 생길 수 있다.

곰팡이균인 피부사상균이 손에 생긴 것. 주로 손등과 손가락 사이에 많이 발생한다.

손 무좀은 항진균제를 복용하면서 항진균제 연고나 로션을 하루에 2번씩 발라야 한다.

손 무좀 재발방지를 위해서는 손의 청결과 땀이 차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손을

깨끗이 씻은 후 물기를 닦아 늘 청결하고 건조하게 관리한다.

손 씻고 방치하면 손 피부 쉽게 노화 돼

매끈한 손 피부를 가지길 원한다면 ‘보습’이라는 말을 잊지 않아야 한다. 항상

손을 촉촉하게 해줘야 한다는 것. 손을 비누 등의 세제로 씻기만 하면 씻는 횟수만큼

피부의 자연 피지막이 손실돼 손이 거칠어지고 쉽게 노화된다. 그렇기 때문에 손을

씻은 후에는 핸드크림을 꼭 발라야 한다.

손을 씻은 후에는 핸드크림을 손에서 팔꿈치까지 넉넉하게 바르고 손끼리 비벼주며

마사지를 해준다. 건조가 심해 손이 트고 갈라질 때는 화장을 지울 때 쓰는 클렌징크림으로

손의 노폐물을 닦아낸 다음 각질 제거제로 손 피부의 묵은 각질을 제거해 준다. 이때도

핸드크림을 잊어서는 안 된다. 또 자기 전 영양크림을 바른 다음 랩을 적당한 크기로

잘라 빈틈없이 손을 둘러싸거나 비닐장갑을 끼고 20분 후에 벗기면 손이 촉촉해진다.

▽손피부 관리법

△씻을 때는 물 온도에 상관없이 20초 이상 씻는다.

△핸드크림을 바르고 면장갑을 낀 뒤 고무장갑을 낀다.

△자극성 향신료나 음식을 맨손으로 만지지 않는다.

△각질제거를 할 때는 때 타올로 박박 밀지 않는다.

(아래↓손가락을 누르면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보게

됩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