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류성식도염 환자 8년 새 4배 증가

기름진 음식 피하고 식사 후 바로 눕지 말아야

역류성식도염

환자가 최근 8년 간 4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에서 2001년에서 2008년까지 역류성식도염(위-식도

역류질환) 진료 실태를 분석한 결과 환자수가 2001년 49만 8252명에서 2008년 205만

9083명으로 최근 8년간 4배 이상 증가, 연평균 22.5%씩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역류성식도염이란 위의 내용물이 식도내로 역류돼 발생되는 불편한 증상과 합병증

또는 위 점막 손상을 의미한다.

지난 8년간 인구 10만 명당 역류성식도염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성별로는 차이가

없었으나 연령대별로는 지난해 기준으로 60세 이상 7870명, 40~59세 6278명, 40세

미만 2336명으로 고령층에서 높은 발생률을 보였다.

공단이 요양기관에 지급한 역류성식도염 급여비도 연평균 28.05% 증가했다. 지난해

급여비는 1931억 원으로 2001년 342억 원에 비해 4.6배 증가했다.

일상생활에서 역류성식도염을 예방하려면 비만과 같은 위험인자를 제거하고 조이는

옷을 피해 복압 증가를 피하며, 금연, 금주, 취침전 음식 섭취와 식후 즉시 눕는

행동을 하지 않아야 한다. 또 역류를 조장할 수 있는 기름진 음식이나 초콜릿, 박하,

와인, 콜라, 오렌지주스 등의 섭취를 줄이도록 해야 한다.

전북대병원 의학전문대학원 이비인후과학교실 홍기환 교수는 “역류성식도염의

주된 증상은 속쓰림, 역류, 소화불량이고 기타 다양한 식도이외의 증상으로도 나타난다”며

“식도이외의 증상으로는 기관지수축, 후두염, 만성기침 등이 있고 흉통, 타액

과다분비, 목의 이물감, 연하통, 구역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기환 교수는 “역류성식도염의 치료를 위해서는 증상이 경미할 때는 보통

생활습관이나 식습관의 변화를 유도하면서 제산제 등의 약물치료를 병행한다”며

“그러나 증상이 심한 환자에서는 좀 더 지속적인 산 억제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래↓손가락을 누르면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보게

됩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