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불법 낙태 단속한다

‘저출산 종합대책’ 25일 발표 예정

정부가 무분별하게 시행되고 있는 불법 낙태에 대해 단속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대통력 직속 미래기획위원회는 저출산 대책으로 △불법 낙태 단속 △3자녀 이상

다자녀 가구 혜택을 2자녀 가구로 확대 △미혼모와 기혼여성 출산에 대해 동일한

지원 등의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미래기획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저출산 종합대책을 25일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가 낙태 근절을 저출산 대책에 넣기로 한 것은 2005년 기준으로 연간 낙태

건수가 35만 건으로 신생아 출생 43만 명에 근접하는 ‘고임신 저출산’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고 판단해서다. 전체 낙태 건수 중 96%는 근친상간이나 강간에 의한

임신 같은 모자보건법상 예외 조항이 아닌 불법 시술이다. 불법 낙태를 하면 의사는

물론 산모도 징역 2년 이하의 처벌을 받게 돼 있다.

정부는 또 범정부 차원의 저출산 대책회의를 열어 중산층에 대한 출산지원책도

논의한다. 중산층의 출산율은 1.58명이고 고소득층은 1.71명이나 저소득층 1.63명보다

작은 것으로 조사된 데 따른 것이다.

(아래↓손가락을 누르면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보게

됩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