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싸움 누그러뜨리는 단어 있다

생각과 관련된 말 쓰면 갈등 해소

부부나 연인 간의 말다툼 도중에 “내 생각에는(Think)” “왜냐 하면(Because)”

“이유는(Why)”등 생각과 관계있는 단어를 사용하면 스트레스반응이 덜 생겨 갈등이

풀리기 쉽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하이오대 재니스 글레이서 교수팀은 결혼한 남녀 42쌍에게 두 차례 논쟁을

유도하고 ‘think’ ‘why’ ‘because’ 등 인지-추론과 관련한 단어가 얼마나 사용되는지

분석하면서 논쟁 전후의 인테루킨-6와 종양괴사인자(tumor necrosis factor-alpha:

TNF-alpha) 등 염증유발 사이토킨의 수치가 어떻게 변하는지 관찰했다. 사이토킨은

스트레스가 쌓일 때 많아지는 단백질로 면역 반응을 촉진하기도 하지만 심장혈관질환이나

당뇨병, 관절염 등의 원인이 되는 물질이다. 연구진은 첫 번째 논쟁에서는 협력적

주제를, 두 번째 논쟁에서는 갈등을 유발할 수 있는 민감한 주제를 던졌다.

예상대로 두 번째 논쟁에서 커플들의 사이토킨 수치가 첫 번째 논쟁에서보다 훨씬

많이 증가했다. 어떤 단어를 쓰느냐에 따라서도 달랐다. 협력적인 대화를 하면서

생각과 관련된 단어를 많이 사용한 커플에서는 사이토킨 수치가 전혀 증가하지 않았으며

싸우는 도중이라도 인지 추론과 관련된 단어를 많이 사용한 커플의 사이토킨 수치는

좀 더 느리게 증가했다.  

사이토킨의 변화는 성별에 따라 약간 달랐다. 말싸움 도중 생각과 관계있는 단어를

사용한 남자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가파르게 증가했던 인터루킨-6 수치가 적어졌다.

여성은 인지 추론적 단어를 쓰지 않아도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인터루킨-6이나 종양괴사인자

중 하나의 수치는 줄어드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진은 “평소 의사소통을 할 때 인지, 추론적 단어를 사용하는 데 여성이 더

숙달되어 있어서 남성에게서 변화가 더 도드라진 것 같다”고 평가했다.

펜실베이니아 주립대의 제니퍼 그라함은 “지금껏 부부 싸움이 스트레스를 유발해

건강을 악화시킨다는 연구결과가 있었는데, 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 제시된 것”이라고

의의를 부여했다.

이 연구결과는 ‘건강 심리학(Health psychology)’ 최신호에 실렸으며 미국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온라인 과학신문 이사이언스뉴스 등이 13일 보도했다.

관련 기사]

키스-포옹 많이 하면 스트레스↓

반려동물 “아파요” 신호 7가지

발열성 질환과 신종플루 뭐가 다르지?

“어이쿠 이 시려~” 시린이 예방법 6가지

[코메디닷컴 성동영상] 레즈비언은 병?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