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완고양이 신종플루 첫 감염

사람에게서 옮아…변이 가능성 모니터 해야

신종플루 대유행이 시작된 후 처음으로 고양이가 사람으로부터 신종플루에 전염된

사례가 미국에서 발생했다.

미국 아이오와 수의학 공공보건국의 앤 가베이 박사는 “고양이에게 증세가 나타나기

전 가족 중 2~3명이 신종플루 의심증세를 보였다”며 “사람과 동물 간 변종 인플루엔자

전파는 예측 가능한 상황으로 앞으로 면밀히 모니터링 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의학협회에 따르면 13살인 이 고양이는 함께 사는 사람 중 한 명으로부터 감염된

것이 확실하다. 고양이는 증세를 회복했으며 다른 사람이나 동물의 추가 감염은 없었다.

신종플루 바이러스는 돼지로부터 처음 전파가 시작됐지만 현재는 흰담비 같은

다른 동물 몇 가지도 신종플루 바이러스가 확인되고 있다. 흰담비는 특히 인간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되기 쉬운 유전자를 갖고 있다. 개, 말 등 다른 동물은

신종플루는 아니지만 다른 변종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되기도 했다.

미국수의학협회 관계자는 “동물은 말을 하지 못하므로 증세를 잘 관찰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종플루는 지난 3월 이후 전 세계적으로 수 백 만 명이 감염됐고 이중 적어도

5000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 내용은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 인터넷판 등이 4일 보도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