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0세 넘어야 스트레스 줄어

일보다 가정생활 등에 관심 돌리기 때문

50대 초반 회사에서 받는 스트레스 수치가 최고에 달하며 이후 스트레스가 줄어들기

시작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우선순위로 생각하는 것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영국 노팅엄대학 아만다 그리피스 교수팀은 지난 20년동안 발표된 수 백개의 논문을

분석한 결과 50~55세 이상인 사람들은 스트레스가 몇몇 이유 때문에 줄어들었다.

이미 은퇴를 했거나 회사내에서 그들의 위치가 더 많은 것을 통제하는 등 선택권이

있는 위치에 있어서 스트레스가 줄었다.

또 나이가 들면서 우선순위가 바뀐다. 손자손녀와 함께 시간을 보내거나 다른

관심거리를 가지려고 한다. 그들의 일과 경력이 가장 맨 위의 자리를 차지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

그리피스 교수는 “나이든 사람들은 직장과 그들의 다른 관심거리와 균형을 맞춰야

하고 이를 회사가 유연성 있게 용인하면 그 회사는 한발 더 발전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건강웹진 헬스데이, 방송 ABC뉴스 등이 29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