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대책본부 발족” 엇박자

행안부 발표에 복지부 “모르는 일”

행정안전부가 25일 신종플루 대응과 관련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해

범정부 차원에서 총력 대응할 방침이다”고 밝혔지만 사전에 주관 부처인 보건복지가족부와

전혀 논의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버럭 오바마 대통령이 비상사태를 선포하자

행안부 고위 관계자가 ‘대책 없이’ 대책을 밝혔고, 이날 언론들은 앞 다퉈 이 사실을

보도했다.

그러나 이날 보건복지가족부와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각각 코메디닷컴과 전화통화에서

“미국에서 비상사태에 들어갔다고 해서 우리나라가 따라해야 할 필요는 없으며 지금은

예의주시하며 확산을 막는 단계”라며 “언론의 보도를 접하기 전 이 내용과 관련해

행안부와 한 번도 통화한적 없으며 현재 협조요청을 할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전 “보건복지가족부가 주관해 신종플루 확산

방지에 온 힘을 쏟고 있다”며 “그러나 상황이 더욱 심각해지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해 범정부 차원에서 총력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발족하면 전국 16개 시·도와 230개 시·군·구에서도

단체장을 본부장으로 한 별도 대책본부가 가동된다. 행안부는 지난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 준비를 마쳤고 복지부에서 협조 요청이 들어오면 곧바로 대책본부를 가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행안부의 발표는 일반적인 이야기로 위기단계에서는 당연히

준비하고 있어야 하는 내용”이라며 “아마도 이번 미국에서 비상사태를 선포한 것과

관련해 행안부 관계자가 ‘우리도 준비 다 돼있다’고 대답한 것이 다소 확대돼 보도된

것 같다”고 입장을 전했다.

그는 “현재 한국의 상황은 미국과 달리 신종플루 위험이 긴급하지 않기 때문에

행안부에게 범정부 대책본부 발족 협조 요청을 할 계획이 없다”고 덧붙였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