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은행으로 챙기는 건강법

고혈압-폐에 좋지만 하루 5알 이내로

가로수 은행나무가 노란 빛을 더해가며 가을 발걸음을 재촉한다. 은행 열매가

발에 밟히면 고약한 냄새를 풍기기도 하지만, 잘만 먹으면 천식 환자의 폐 건강에

도움을 주는 귀한 약이 되기도 한다.

은행이 건강에 좋아도 가로수로 심어놓은 은행나무를 몽둥이로 두들기거나 흔드는

등 함부로 열매를 따서는 안 된다. 해당 지자체의 재산이므로 ‘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벌받을 수 있다. 땅에 이미 떨어져 있는 열매를

줍는 것은 불법이 아니라고 한다.

경희대 동서신의학병원 한의과대학병원 내과 고창남 교수는 “은행 열매는 폐기능을

강화시켜주고 혈압을 낮추며, 은행잎 추출물은 혈액순환을 개선하는 약재로 쓰이는

등 은행 열매와 잎은 몸에 아주 이롭다”고 설명했다.

가을 은행으로 챙길 수 있는 여러 가지 건강법을 소개한다.

∇ 볶아먹는 은행열매는 폐기능 강화

은행 열매는 폐결핵, 천식 환자의 폐기능을 강화시켜주며 기침, 가래 증상을 완화해준다.

요즘 같이 감기 환자가 많은 계절에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 폐 기운을 북돋워 피로를

완화시켜주기도 하며 고혈압인 사람에게 혈압을 낮춰주는 효과도 있다.

날로 먹거나 너무 많이 먹으면 인체에 치명적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열매

안에는 청산가리 독 성분인 시안화합물이 있기 때문에 조리를 하지 않거나 너무 많이

먹을 경우 독성으로 인한 중추신경 마비 같은 부작용이 올 수 있다. 껍질을 벗기고

프라이팬에 볶거나 쪄서, 하루 3~5개를 넘지 않게 먹는 게 적당하다.

∇ 은행잎 스타킹에 넣어 바퀴벌레 퇴치

햇빛에 바짝 말린 은행잎을 스타킹 같은 그물망에 넣어 바퀴벌레가 자주 나타나는

장소에 넣어 두면 바퀴벌레가 사라진다. 은행잎 안에 있는 플라보노이드라는 살균,

살충 성분 때문이다. 이 성분은 바퀴벌레 뿐 아니라 다양한 벌레의 유충, 식물에

기생하는 곰팡이, 바이러스 등을 죽이거나 억제하는 작용도 한다. 잎을 말려 책갈피로

쓰면 벌레로 인해 책이 좀먹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은행잎 추출물은 혈액순환개선제

은행잎을 끓였을 때 나오는 징코민이란 성분은 혈액순환, 기억력-집중력 증진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한방의학에서 약재로 많이 활용된다. 하지만 일반인이 직접 섭취하기는

힘들다. 일부 제약회사에서는 은행잎 추출물이 함유된 혈액순환 개선제를 일반의약품으로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

 

∇은행나무 분재로 공기정화

집에 은행나무 분재를 두고 키우면 보기에도 좋을 뿐 아니라 집안 공기가 맑게

정화된다. 은행나무의 강한 살균 작용이 공해 물질을 정화하고 곰팡이, 바이러스

등을 죽이거나 억제하기 때문. 은행나무는 이미 공기 정화 능력을 인정받아 가로수로

많이 쓰이고 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