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자궁이식 2년 내 현실화?

영국 연구진, 토끼 대상 성공…인간 수술 계획

토끼에게 자궁을 이식하는 수술이 성공해 빠르면 2년 내에 인간을 대상으로 한

자궁 이식 수술이 현실화 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영국 런던 로얄 수의과 대학 연구진은 최근 토끼 5마리에게 자궁을 이식하는 수술을

한 결과 이중 2마리는 이식에 성공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돼지, 염소, 양, 원숭이 등 동물을 대상으로 한 자궁이식술은 과거 다른 연구팀에

의해서도 진행됐다.

인간을 대상으로 한 이식 수술은 지난 2000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시도됐으나

이식 후 3개월 후 거부반응을 보여 실패 했다.

런던의 햄머스미스병원의 부인과 외과의 리차드 스미스 박사는 이식 실패의 이유는

모든 혈관을 제대로 잇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토끼 대상 실험에서는 자궁과 혈관을 어떻게 잇고 규칙적으로 혈액을 공급하는지가

이식 성공의 관건임을 보여준다.

연구진은 앞으로 자궁을 이식 받은 토끼를 대상으로 시험관 임신을 진행하는 동시에

큰 동물과 인간을 대상으로 한 이식도 시도할 계획이다. 자궁을 이식 받으면 자궁외

임신이 위험이 높기 때문에 시험관 시술을 해야 임신 성공률이 높다.

다음 단계의 연구가 성공하면 자궁경부암 같은 질환으로 자궁에 손상을 받은 여성,

불임인 여성 등의 선택의 폭이 넓어진다.

출산학회의 토니 루더포드 대표는 “작은 동물을 대상으로 한 수술의 성공은 인간

자궁이식술이라는 먼 목표에 한 걸음 다가간 첫 단계이지만 큰 동물, 인간을 대상으로

한 수술은 결과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불임 네트워크의 클레어 루이즈 존스는 “자궁 이식술은 윤리적인 문제를 포함해

많은 고민과 토론이 필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최근 미국 애틀란타에서 열린 ‘미국생식의학학회(American Society

for Reproductive Medicine)’ 연례회의에서 발표됐으며 영국 방송 BBC, 미국 일간지

ABC 뉴스 온라인판 등이 22일 보도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