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백신 27일부터 접종 시작

보건소, 의료기관 접종시 사전예약 확인해야

신종플루 예방백신 접종이 27일 환자를 돌보는 의료종사자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보건복지가족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빠르면 27일부터 환자와 접촉가능성이 높은

일부 의료종사자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신종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대책본부는 전 국민의 35%에 해당하는 1716만 명에 대해 접종을 실시하며 대상은

의료종사자 및 방역요원 등 전염병 대응요원과 영유아·임신부·노인·만성질환자

등 취약계층, 초·중·고교 학생, 군인 등이다.

접종 순서는 예방접종심의위원회를 통해서 감염위험성과 전염차단효과가 큰 순서로

결정됐다. 백신은 월별로 순차적으로 생산·공급돼 올해 말까지 일부 의료·방역요원,

학생, 영유아·임신부 순서로 접종하고 내년 1월 이후 노인, 만성질환자, 군인,

기타 대응요원  등을 접종할 계획이다.

초·중·고교학생, 영유아는 소아용 백신 허가 후 예방접종팀이 학교를

방문해 무료 접종하고 노인과 의료급여수급자는 보건소에서 예약에 따라 순차적 접종,

 영유아·임신부· 만성질환자 등은 위탁의료기관에서 진행된다.

위탁의료기관 접종시 백신은 무상공급 되지만 약 1만5000원 정도의 접종비는 본인이

부담이다. 접종 의료기관은 11월 중순 이후 예방접종도우미 사이트 및 보건소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일반인은 정부 구매분 외에 국내 제약사가 수입한 해외 백신의 허가가 내년 1월께

나오는 대로 민간의료기관을 통해 접종받을 수 있다.

대책본부는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해서는 다음의 주의사항을 꼭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첫째 과거 계절독감 접종 후 부작용이 발생했거나 계란 섭취 후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킨 경우에는 접종받지 않도록 한다. 둘째 몸에 이상이 있을 때는 접종을 연기해

건강한 상태에서 접종한다. 셋째, 접종에 필요한 백신은 충분히 확보됐으나 월별로

생산·공급되므로 보건소나 의료기관 접종시 사전예약을 한 경우만 접종이

가능하므로 반드시 예약하고 접종일정을 지킬 것. 넷째 의료기관과 보건소는 안전한

예방을 위해 예방접종 실시기준과 방법을 준수하고 불편하지만 사전 예약에 의해

접종이 될 수 있도록 안내할 것을 당부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