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약, 척추 부상 회복에 효과

강도 높은 러닝머신 훈련과 병행해야

척추를 다친 환자가 우울증 약을 복용하면서 트레드밀(러닝머신)에서 땀을 뻘뻘

흘리며 걷는 운동을 하면 빨리 회복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시카고 재활연구소 조지 호른비 박사팀은 척추부상 1년 뒤 부분적으로 움직일

수 있는 환자 50명에게 8주 과정의 강도 높은 러닝머신 걷기 훈련을 시켰다. 이들

중 34명은 걸을 수 있었지만 그 속도가 느렸다.

연구진은 이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운동 5시간 전에 한 그룹에는 우울증약 렉사프로(성분명

에스시탈로프램) 10mg을, 다른 한 그룹에는 가짜약을 줬다. 그 결과 두 그룹 모두

움직임이 개선됐지만 우울증약을 먹은 그룹이 훨씬 더 빨리 걸었다.

또 시험 참가자들은 훈련 당일 한번만 우울증약을 먹었지만 효과는 약 성분이

체내에서 배출된 이후에도 지속됐다.   

연구진은 “우울증약이 뇌와 척추의 연결을 강화해 준다”며 “렉사프로는 뇌에서

메시지를 전달하는 세로토닌에 영향을 끼쳐 뇌와 척추 사이의 신경연결을 강화시켜

주고 척추부상 환자들이 걸을 때 쓰는 근육을 조절하는 능력에 영향을 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앞으로 다른 우울증약에 대해서도 유사한 시험을 실시할 계획이며

근육에 전기자극을 주면 어떤 효과가 있을지도 알아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신경학회(Society for Neuroscience’s)’ 연례회의에서

발표됐으며 미국방송 폭스뉴스, ABC 온라인판 등이 18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