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밖에 녹색 보여야 중년에 덜아파

집 1km 안에 숲 있으면 15가지 질병 줄어

집 반경 1km 안에 숲이 있으면 24가지 주요 질병 중 15가지 병에 덜 걸리며, 이런

현상은 특히 중년 이후 연령에서 두드려졌다. 나이가 들면 숲 근처에서 살아야 한다는

증거다.

네덜란드 VU대학 병원의 졸란다 마스 교수는 35만 명을 대상으로 사는 곳과 건강

상태를 분석했다. 그 결과 집 반경 1km 안에 녹색 공간이 있는 사람은 우울증, 심장병,

전염병, 소화장애 같은 주요 질환 24개 중 15개 질병의 발생률이 낮았다. 가장 많이

줄어든 질병은 불안장애와 우울증 같은 정신질환이었다.

3km 이내에 숲이 있는 사람은 불안장애, 소화기관 염증 등에서만 건강증진 효과가

나타났다. 창 밖으로 숲이 보이느냐 아니냐가 차이를 발휘하는 증거였다.

집 근처 숲이 병을 줄여 주는 효과는 46~65세 사이 연령에서 가장 높았으며, 12세

이하 어린이에서도 우울증이 21% 줄어드는 효과를 발휘했다. 단 장년층 이상의 고혈압을

낮추는 데는 숲이 별 효과가 없었다.

마스 박사는 “녹색 지역에 사는 것은 질병을 줄이고 정신 장애를 없애는 효과가

있다”며 “녹색 공간은 건강의 오아시스라는 사실이 또 한번 입증됐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역학 및 지역보건 저널(Journal of Epidemiology and Community

Health)’ 최신호에 실렸으며 영국 방송 BBC 온라인판, 미국 건강포털 웹엠디 등이

15일 보도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