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스토스테론 주사제 안전하고 효과 있어

바이엘 헬스케어, 네비도 안전성 임상연구 중간분석

다국적 제약회사 바이엘 헬스케어가 성선기능저하증 환자에 투여하는 장시간 지속형

테스토스테론 주사제 ‘네비도’가 인종에 상관없이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성선기능저하증이란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부족해 나타나는 ‘남성

갱년기’ 증상이다.

바이엘 헬스케어는 성선기능저하증 환자 1500명을 대상으로 25개 국가에서 현재

진행중인 네비도 안전성에 대한 대규모 임상연구의 중간분석 결과를 지난 9~11일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2009 국제남성건강학회에서 발표했다. 연구에는 최소

한 번 이상 네비도를 투여받은 남성 환자 763명이 참여했으며 환자 인터뷰 및 대사증후군,

이상약물 반응, 전립샘 암 발생 여부 등이 관찰됐다.

그 결과 대다수의 환자에게서 이상약물 반응이 나타나지 않았으며 성욕저하, 활력

및 체력 저하, 집중력 감소, 발기부전 등의 증상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참여자의 88%는 네비도 투여에 대해 “만족한다” 또는 “아주 만족한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는 2010년 완료될 예정이다.

성선기능저하증은 30~79세 남성의 약 5.6%에게서 나타나지만 연령이 증가하면서

발병률이 현저하게 높아져 70~79세 남성의 약 18.4%에서 발병한다. 대표적인 증상

및 징후로는 성욕감퇴, 발기부전, 새벽 발기저하, 체지방 증가, 체력저하 등이며

이러한 증상은 단순한 노화나 다른 질병 때문인 것으로 치부되기 쉽다. 하지만 치료받지

않을 경우 만성 질환으로 이어지곤 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 이 글은 스폰서 기사입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