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똑똑한 관리 노하우 3가지

전문의 상담 통해 약제 선택해야

고혈압 치료제는 혈관을 확장시켜 혈압을 낮추는 역할을 한다. 이뇨제, 베타차단제,

ACE억제제, ARB제제 등 다양한 약물이 있다. 이뇨제는 소변량을 늘려 체내의 수분을

줄임으로써 혈압을 낮추기 때문에 수축기 고혈압이 있는 노인에게 적합한 치료제이다.

베타차단제는 심장을 강하고 빠르게 뛰게 하는 신경인 베타신경의 작용을 억제해

혈압을 낮추는데, 폐질환이나 말초혈관질환 악화와 성기능 장애와 같은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ACE억제제는 혈관을 수축시키는 안지오텐신의 작용을 억제해 당뇨가 있는 고혈압환자에게

많이 사용되지만 가장 흔한 부작용으로 마른기침이 생길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최근에 개발된 ARB제제는 신세대 고혈압 치료제로 불린다. 이 제제는 ACE 억제제와

같이 안지오텐신 시스템에 작용하는데 ACE 억제제가 안지오텐신 Ⅰ이 안지오텐신

Ⅱ로 전환되는 것을 저해하는 반면 ARB 제제는 안지오텐신 Ⅱ의 작용을 선택적으로

차단한다.

대표적인 ARB계열 성분으론 텔미사르탄(제품명 미카르디스, 프리토) 등인데 텔미사르탄은

약물반감기(약의 효과가 반으로 줄어드는 시간)가 24시간으로 다른 ARB 계열에 비해

월등히 길어 체내에서의 작용 시간이 더 길기 때문에 하루 한번 복용으로 고혈압을

조절한다. 특히 텔미사르탄은 지난해 미국심장학회에서 발표된 최대 규모의 고혈압

임상시험 중 하나인 ‘ONTARGET’을 통해 혈압 강하 효과뿐 아니라 뇌졸중 심근경색

등 광범위한 심혈관 질환의 발생 위험을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텔미사르탄은 또 ACE 억제제의 부작용으로 한국인을 포함한 아시아인이 흔히 겪는

마른 기침을 크게 줄여 준다. 마른 기침과 같은 부작용은 고혈압과 같은 만성 질환의

장기관리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로 환자의 약물 순응도와 직접 관련있다.

음식도 복용 약에 맞춰야

나트륨이 체내 수분함량을 증가시켜 고혈압을 유발할 확률이 높아진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이뇨제를 복용하는 환자는 특히 염분제한이 필수적이다. 메토프로롤(metoprolol)

프로프라놀롤(propranolol) 등 베타차단제는 고기와 함께 복용하면 약효가 과도하게

증가돼 어지러움증이나 저혈압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공복에 복용해야 한다. 트리암티렌(triamterene)

스피로노락톤(spironolactone) 등 칼륨보충이뇨제나 에날라프릴(enalapril) 리시노프릴(lisinopril)

등 ACE 억제제는 바나나 오렌지 푸른잎 채소 같이 칼륨이 풍부한 식품을 피해야 한다.

암로디핀(amlodipine) 니페니핀(nifedipine) 등 칼슘채널차단제(CCB) 계열은 자몽주스와

함께 먹으면 효과가 증가해 약 독성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멋대로 복용 중단 금물

치료를 받다보면 일시적으로 상태가 호전됐다고 환자가 멋대로 약 복용을 중단하거나

약물 복용 시간을 건너뛰는 경우가 있다. 이는 관련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조심해야 한다. 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이 작년 고혈압과 당뇨병을

앓고 있는 65세 이상 노인 605명을 대상으로 복약순응도를 조사한 결과 노인 10명

중 4명은 복약지침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간혹 고혈압 약이 위장 장애를 일으킨다는 속설이 있지만 혈압약으로 속을 버리는

일은 거의 없다. 소화기 증상은 가장 흔한 증상이기 때문에 다른 원인 때문에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섣부른 걱정 때문에 멋대로 복용을 중단하기 보다는 전문의와

상의하고 장기적으로 고혈압 약을 복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