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확산세 추석이후 주춤

잠복기 7일 감안 다음주 고비

추석 연휴가 신종플루 대량 확산의 도화선이 될 것을 우려했으나 실제 증가세는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가 13일 발표한 ‘신종인플루엔자 주간

동향’에 따르면 2명 이상 신종플루 감염자가 나온 집단 감염 사례가 5일부터 11일까지

139건이다.

139건 중에는 학교 발생이 137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하며 초등학교가 53곳으로

가장 많고, 중학교 34곳, 고교 31곳, 유치원 13곳, 대학 등 기타 6곳 순이다.

이는 추석 연휴가 포함된 9월 28일부터 10월 4일까지 발생건수인 149건보다 감소한

수치고 정점을 이뤘던 9월 21일부터 27일까지 발생건수인 288건보다는 절반 가량

줄어든 수치다.

인플루엔자 유사환자 분율(ILI)을 보면 추석 연휴가 포함된 9월 27일부터 10월

3일까지 인구 1000명 당 인플루엔자 유사환자는 7.26명으로 전주 대비 증가율은 1.3%를

기록했다. 그 전주의 증가율이 10.8%, 한 달 전인 8월 30일~9월 5일의 증가율이 24%였던

것에 비하면 인플루엔자 증가세 둔화가 뚜렷하다.  

그러나 신종플루 잠복기가 일주일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다음주가 지나야 추석

연휴 때 신종플루 증가세를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현재까지 신종플루와 관련한 사망자는 15명이며 이중 13명이 고령 등 고위험군이었다.

이 외에 7명이 신종플루로 인한 중증 합병증으로 중환자실에서 입원중이다.

신종플루 환자를 성별로 보면 남성이 60.6%, 여성이 39.4%였다.

연령별로는 10대가 55.6%로 가낭 높은 비율을 보였고 20대와 9세 이하가 각 17.1%,

30대 4.2%, 40대 3.0%, 50대 1.7%, 60대 이상 1.2%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22.9%, 서울이 20.5%, 부산 9.2%를 차지해 대도시에 집중된

양상을 보였다. 나머지는 충남 6.0%, 인천 5.9%, 경남 5.3% 등 순이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