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불청객 ‘비염’ 대처법

오늘 아침부터 눈이 막 간지럽더니 콧물이 계속 나와서 코를 계속 풀어대다가,

지끈지끈한 두통과 코 속이 뜨끈뜨끈해 지는 것을 느끼며 내 몸이 왜 이러는지에

대해 스스로 진단을 해 보았다.

결론은 단순했다.

만성 비염(정확히는 만성 통년성 비염이랄까..)환자인 나의 (아마도 건조하고

일교차가 심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또는 어제부터 제닥에 잔뜩 설치한 직물 작업물들을

만지면서 자극받아서) 증상이 악화된 것이다.

열심히 코를 풀면서 스스로의 상태에 대해 평가해 보았다.

마침 얼마 전 일요 제닥 건강 강좌에서 비염에 대한 이야기도 했었던 터, 그 때

‘평소 관리-경증일 때-증상이 심해졌을 때’ 로 대처 수준을 나누어서 관리하라고

한 것을 염두에 두며 생각해 보았다.

1. 요즘 콧물은 계속 늘고 있었다. 날씨가 건조해 진 건 이미 꽤 되었기 때문이다.

: 하지만 불편함을 느낀 첫 며칠 동안만 코 속을 물로 닦는다거나 하며 신경을 썼을

뿐, 시간이 지나면서 별로 관리를 하지 못했다. 생리 식염수 스프레이나 뿌리는 스테로이드는

가지고 있지도 못했다.

2. 증상은 꽤 심해진 편이었다. : 물같은 콧물을 넘어서, 점점 끈적거리는 콧물이

나오고 있었고, 양도 점점 "이렇게 많은 콧물이 다 어디에서 나오는거야?"라고

생각하게 될 만큼 빠르게 늘어나고 있었다. 후비루의 양도 덩달아 늘어났기 때문에

가래도 많이 생기고 목이 잠기기 시작하고 있었다.

3. 원인은 거의 분명했으나 조절 가능하지 않았다. : 어제 설치한 전시물들은

온통 직물들이고, 털이 복실복실한 것도 있었다. 앞으로 거의 보름간 더 전시는 진행될

것이다. 그리고 날씨는 앞으로 더 건조해 지고 추워지고, 일교차는 커질 것이다.

날씨 좋은 곳으로 휴양 갈 팔자도 아니다. 제너럴닥터의 환경은 온통 노출 콘크리트!

가습기도 없다.

…이런 생각을 하는 사이

증상은 더 심해지고 있었다.

나에게 지금 1단계(수분 관리)나 2단계 대처법(스프레이 사용)은 선택 가능하지

않았다.

마침 약을 찾아 보니, 얼마 전 구해 둔 지르텍이 있었다.

오, 다행이다!

이거라도 먹자, 싶어 지르텍을 한 알 먹고 나니 불과 몇 분 만에 나른해 지면서

멍해 지는 느낌이 들었다.

비록 상대적으로 부작용이 적은 2세대라고는 하지만 항히스타민제이기 때문에

부작용인 졸음이 나타난 것이다.

다행히 시간이 좀 더 지나며 콧물이 줄어들고 가려움도 없어졌다.

하지만 아까 비벼 대었던 눈은 아직 부분적으로 빨갛게 충혈된 채였다.

진료실에서 만나는 비염 환우회분들에게도 말하는 것이지만,

가렵다고 막 비비거나 긁으면 그것 때문에 원래의 원인이 해결된 뒤에도 여러

가지로 고생할 수 있다는 걸 몸으로 처절히 겪는 상황이었다.- _-;;;;;

결국 오늘의 비염 악화는 내가 "늘" 환자들에게 말하면서도 지키지

못한 일들 때문에 초래한 상황이었고, 그나마 약을 먹은 덕분에 시간만 끌면서 악화시키는

것만은 피할 수 있었지만

악화 이후에도 내가 "늘" 말하면서도 가장 좋은 방법을 적용하지 못하고

가장 손쉬운 방법(=약먹기)을 쓰고 나서야 겨우 해결할 수 있었던, (뭐랄까) 나도

비염 환자로서는 (좀 더 쉽게 약을 구할 수 있는) 나약한 한 사람에 불과하다는 것을

처절하게 깨닫는 일이었다.

진료실에서 늘 환자들에게 "나라도 못 할 만한 일은 시키지 말자"라고

생각하고, 또 충분히 실행 할 수 있을 법한 좋은 방법들을 알려 주려고 노력한다고

자평하던 터였지만

내가 이렇게 되고 보니 그저 당황하고 손쉬운 선택을 하게 되는 게 당연한 일이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앞서 이야기한 것 처럼,

날씨는 점점 건조해지고, 추워지고, 일교차는 심해지고..

비염 환우회들은 모두 괴로운 계절을 본격적으로 준비해야 할 때가 되었다.

여러분도 나오 같은 문제를 겪고 있다면

나처럼 당황하다가 겨우 약 먹고 한 숨 돌리는 것보다는 나은 선택을 할 수 있길

바란다.

–보다 나은 선택의 예–

1) 아직 괜찮지만, 위험이 예견된다면

-생리 식염수 스프레이를 약국에서 구입해서 매일 뿌린다.

-생리식염수로 비강 관류나 세척을 한다. (괴로워!!)

-가습기를 꺼내어 잘 닦아 사용하기 시작한다. 특히, 밤에!

2) 증상이 좀 있다면

-일단, 병원에 간다.

-스테로이드 분무제(병원 처방 받아야 함)를 처방받아서 1주일 이상 꾸준히 사용한다.

(굳이 요것만 처방해달라고 의사에게 따지거나 하면 곤란…)

-1)의 관리는 계속 더욱 신경 써서 잘 한다.

3) (오늘처럼) 아니다 싶으면

-시간을 끌지 말고 병원에 간다.

-먹는 약 처방이라도 받아야 한다.

-1)의 관리도 계속 잘 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