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 기형 교정 수술, 우울증 개선 효과”

이대목동병원 연구팀, 임상 연구결과 발표

턱 기형을 교정하는 수술이 환자들의 심리적 열등감과 우울증을 개선하는 데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대목동병원 치과진료부 김선종 교수팀은 턱 기형교정 수술을 받은 환자 34명을

대상으로 수술 전과 수술 6개월 후 환자들의 심리상태를 알아보는 ‘다면적 인성 검사(MMPI)’를

시행했다.

그 결과 수술 전에 비해 수술 후 우울증 지수가 유의성 있게 낮아진 통계적 변화를

확인했다.

연구팀은 또 이번 연구를 통해 환자들의 가장 큰 불만은 평균 6개월 이상 걸리는

치료 기간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김 교수는 “자신의 외모에 대한 불만으로 우울증 경향이 있었던 환자들이 턱

교정 수술을 통해 우울증을 개선할 수 있었다는 점을 의학적으로 밝힌 것은 환자들의

삶의 질과 관련해 중요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또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수술 전후 치료 기간이 길다는 환자들의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선수술 기법을 환자의 상태에 따라 적용해 조기에 외모 개선을

통한 환자의 만족도 증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선수술 기법이란 수술 전 교정 치료를 하지 않고 먼저 수술을 하고 치아 교합을

위한 교정 치료를 나중에 하는 방법이다. 교정 후 치아 사이의 간격이 많이 남거나

교합 부작용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어 선수술 턱 교정 치료를 시행하기 전에 환자의

상태를 잘 분석해 결정해야 한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구강악안면외과학회지(Journal Oral and Maxillofacial

Surgery)’,‘트리플오(Oral Surgery, Oral Medicine, Oral Pathology, Oral Radiology

and Endodontology)’에 10월 중 게재될 예정이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