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노인 계절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보건당국 역학조사 중

질병관리본부는 5일 오후 계절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맞고 귀가 중이던 86세 남자가

심장마비로 숨진 사례가 신고돼 역학조사 중이라고 6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사망자는 이날 오후 2시께 서울시 보건소에서 계절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맞고 귀가 하던 중 쓰러져 인근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으나 오후 3시 30분께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보건당국은 이 보건소에서 사망자가 접종한 백신과 같은 조건에서 제조된 동일

로트(Lot) 백신으로 접종한 2218명 중 429명에 대한 이상반응 발생 여부를 조사한

결과 감기증상 3명과 가려움증 1명 외에 특이 이상반응은 없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이 보건소의 동일 로트 백신을 사용 중단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청에

긴급 백신 검정을 의뢰했다. 또 이 사례와 관련해 ‘예방접종 이상반응 대책협의회’를

개최해 예방접종과의 연관성 여부 등에 대해 검토할 계획이다.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은 부분적으로 주사부위 통증, 빨갛게 부어오르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며 전신적으로는 발열, 무력감, 근육통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러한 반응들은 경미하게 나타나며 대개 2일 내에 사라진다.

중증 이상반응으로는 백신 100만도즈당 1명 꼴로 길랭-바레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다. 길랑-바레증후군이란 하지에서 상지로 마비가 진행되는 신경학적 증후군으로

대부분 완전히 또는 거의 회복된다.

2005년 이후 신고 된 이상반응은 총 227건이나 예방접종피해보상심의위원회 심의결과

9건은 계절인플루엔자예방접종과의 인과성이 인정돼 피해 보상됐으며 접종에 의한

사망자는 없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