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백신, 엄마는 제외?

부모나 보모 우선예방접종 대상서 제외, 효과 반감

신종플루 백신 우선 접종 대상에 어린 아이를 돌보는 부모나 보모는 제외돼있어

접종으로 인한 예방 효과가 반감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 같은 사실은 보건복지가족부가 한나라당 전현희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자료를

통해 5일 밝혀졌다.

전현희 의원은 11월로 예정하고 있는 신종플루 백신 접종과

관련해 “정부가 계획하고 있는 우선 접종 대상자를 다른 국가별 우선대상자와 비교한

결과 국내 우선 대상자에는 일본이나 미국에서 고려하고 있는 ‘6개월 내지 1세 미만의

아이들을 돌보는 부모나 보육 관련 종사자’가 누락되어 있었다”며 대상자 선정과

백신의 안전성 문제에 대해 지적했다.  

전 의원은 “정부가 많은 고민을 거쳐 우선접종 대상자를 선정했겠지만 접종의

효과를 극대화 하기 위해 접종대상자와 상시 접촉하거나 접촉이 많은 대상자에 대한

우선 접종 실시도 고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전 의원은 또 면역증강제가 포함된 백신이 기존 방식에 비해 부작용 발생 빈도가

높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백신의 물량확보도 중요하지만 제품의 안전성 검증과 안전한

접종 관리 그리고 부작용 보고 체계보강 등 강력한 안전대책이 수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