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뉴스] 운전자는 왜 멀미 안할까?

눈과 귀에 실시간으로 정보가 들어오기 때문

귀성이나 귀경길에 올랐다가 누구나 한 번쯤 ‘멀미’ 때문에 고생을 경험하게

된다.

하지만 멀미를 하지 않는 사람이 있다. 바로 운전하는 사람이다.

우리 몸은 귀, 눈, 관절 등 신체의 모든 기관에 있는 균형을 잡기 위한 센서들이

실시간 작용하고 있다. 움직이는 교통수단은 이 일정하게 작용하고 있는 우리 몸의

센서들이 흐트러져 맞지 않아 멀미가 생기게 된다. 하지만 운전자는 집중해서 운전을

해야 하기 때문에 옆에 타고 있는 사람보다 더 긴장을 하고 있어 균형 유지 센서들이

잘 작용하고 있기 때문에 멀미를 하지 않는다고 한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이비인후과 박경호 교수는 “운전자는 귀와 눈으로 들어오는

정보를 잡아내야 하기 때문에 몸의 균형 센서들이 유지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멀미란 동요병(動搖病), 가속도병이라고도 한다. 차나 기차, 비행기, 특히 배를

탔을 때 메슥거리고 식은땀이 나면서 멀미가 시작되고 구역질, 구토, 현기증으로

이어지곤 한다. 창백해지거나 침이 나오고 배가 아프거나 두통을 느끼기도 한다.

멀미를 하지 않기 위해서는 장시간 이동을 할 경우에는 멀미약을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다. 그리고 넓은 시야를 확보할 수 있는 운전자 옆자리에 앉아 멀리 있는

경치를 보는 것이 좋다. 또 배를 탈 경우에는 밀폐된 공간에 있는 것은 가급적 피하도록

한다.

장해순 기자 stcam120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