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 옷깃만 스쳐도 남자 똘똘해져

남성호르몬 솟구치면서 기분 좋아지고 정신 또랑또랑

남자는 예쁜 여자와 함께 있으면 남성 호르몬이 활발히 분비되면서 정신과 육체

모두가 활동적인 상태가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심리학과 제임스 로니 교수 팀은 18~25세 남자 대학생 149명을

대상으로 이들이 매력적인 여성과 만날 때 호르몬 분비가 어떻게 달라지는지 조사했다.

연구진은 먼저 남학생들에게 5초 동안 짧게 여성을 보여주면서 매력도 점수를 매기게

했다. 여성의 매력도 평균 점수는 7점 만점에 5.83점이었다.

그 다음 일부 남학생들은 마음에 드는 여학생과, 일부 남학생들은 남자들끼리

5분 동안 대화를 나눴다. 연구진은 대화 시작 전과 20, 40분 뒤에 이들의 침을 채취해

호르몬 변화를 측정했다.

그 결과 여학생과 대화 시작 뒤 5분 만에 남학생들의 테스토스테론 호르몬 분비는 14%,

코르티솔 호르몬은 48%나 올라갔다. 남자끼리 얘기한 경우 이 두 호르몬 수치가 모두

대화 시작 전보다 떨어졌다.

테스토스테론은 대표적 남성 호르몬으로 남성의 성욕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테스토스테론

분비는 20대 초반에 가장 왕성하다가 그 뒤 점차 감소한다. 유부남은 독신남보다

이 호르몬 분비가 적다. 코르티솔은 정신을 번쩍 들게 하고 스트레스를 완화시킨다.

남성에게 이 두 호르몬 분비가 왕성하면 활력이 높아진다.

연구진은 “남자가 동성보다 여자와 함께 있을 때 왜 말이 많아지며 더 적극적,

경쟁적이 되는지 보여 주는 연구”라며 “암컷이 앞에 있으면 남성 호르몬 분비가

갑자기 높아지는 이런 현상은 동물에서 ‘짝짓기 반응’이라 부르며, 이번 실험을

통해 사람에서도 똑 같은 반응이 나타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로니 교수는 “매력적인 여성이 앞에 있으면 남자의 뇌는 호르몬 생산을 담당하는

뇌하수체에 ‘테스토스테론 생산을 최대치로 올려라’고 명령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 왕립학회보 B(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B)’에

소개됐으며 영국 일간지 텔리그라프 인터넷판 등이 30일 보도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