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속항원검사, 신종플루 진단 못해”

식약청, "일부 의료기관 오용" 주의 당부

계절독감을 진단하는 진단키트가 신종플루 진단용으로 남용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신속항원 검사키트(진단키트)’가

신종플루 감염을 진단하는 키트로 남용되고 있다며 올바른 사용을 29일 당부했다.

식약청에 따르면 현재 국내 유통되고 있는 진단키트는 총 6개 품목으로 이들 진단키트는

기존 인플루엔자에 대한 유효성(민감도와 특이도)이 약 80~90% 내외이나 신종플루에

대한 민감도와 특이도는 시험 및 평가되지 않은 상태다.

다만 미국질병관리통제센터(CDC)가 지난 8월 미국 내 기존 인플루엔자 신속 진단키트가

신종플루에 대해 10~70%의 민감도를 보였으며 진단결과 음성이 나오더라도 신종플루

감염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발표한 바 있다.

식약청은 “현재 유통되고 있는 인플루엔자 신속 진단키트가 신종플루 감염을

선택적으로 진단할 수 없다”며 “신종플루에 대한 유효성이 확인되지 않은

만큼 신속진단키트로의 한계를 인식한 올바른 사용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