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前 대통령 12일 만에 퇴원

“항생제 투여 외 별다른 치료 안해”

노태우 전 대통령이 감기 증세로 입원한 지 12일 만에 연희동 자택으로 돌아갔다.

서울대병원은 열이 나는 등 감기 증세를 보여 입원했던 노 전 대통령이 입원 12일

만인 28일 오후 4시 10분경 퇴원했다고 밝혔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노 전 대통령은 고열 등 감기증세로 입원한 후 약한 열이

이어져 병원에서 안정을 취해왔으며 몸 상태가 좋아져 퇴원하게 됐다”며 “항생제

투여 외에는 별다른 치료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노 전 대통령은 지난달 26일에도 열이 나고 혈압이 불안정한 증세를 보여 입원했다가

5일 만인 31일 퇴원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