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납중독 기준 고쳐야

허용치 이하라도 행동-학습장애 심해

현재 어린이에 대한 납 중독 허용치는 1㎗(데시리터, 10분의 1ℓ) 당 10μg(마이크로그램,

100만 분의 1g)이다. 그러나 기준치 이하로 납에 노출된 어린이도 심한 학습-행동

장애를 보여 허용치를 낮출 필요가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영국 브리스톨대학 어린이청소년 건강센터의 앨런 에몬드 교수는 생후 2년 6개월

된 아기 582명의 혈액을 채취해 납 성분을 조사했다. 그 결과 전체 아기의 27%에서

혈액 1㎗ 당 5μg 이상의 납이 검출됐다. 연구진은 이 아기들이 7, 8세가 됐을 때

이들의 학업 성적과 행동발달을 조사했다.

생후 2년6개월 당시 납 중독 허용치(10μg)를 넘은 아기들은 당연히 성장 뒤 여러

문제를 보였다. 이들의 학업평가 점수는 정상 어린이의 3분의 1도 안 됐다. 또 반사회적인

행동 양상과 과잉행동 증세도 심했다.

문제는 기준치 아래, 즉 5~9μg으로 노출된 아기들도 성장 뒤 여러 문제를 나타냈다는

점이었다. 이들 어린이들은 5μg 미만으로 납에 노출된 어린이들보다 읽기 점수는

49%, 쓰기 점수는 51%나 낮았고 행동 발달 문제도 많았다.

납이 중추신경계에 문제를 일으킨다는 사실은 1892년 호주 브리즈번에서 처음

보고됐으며 미국 질병통제센터는 1991년 어린이에 대한 납 노출 기준을 10μg으로

정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세계 5세 이하 어린이 중 절반 이상이 이 기준 이상으로

납에 중독돼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에몬드 교수는 “현재 어린이를 위한 납 중독 기준의 절반 이상으로만 납에 노출돼도

심각한 문제가 생긴다”며 “현행 기준이 잘못됐다고 말할 수밖에 없으며 허용 기준을

더 낮춰 어린이들을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아동질환 기록(Archives of Diseases in Childhood)’ 최신호에

실렸으며 영국 방송 BBC, 일간지 텔레그라프 등이 최근 보도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