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추정 9번째 사망자 발생

81세 여성, 신종플루 증상 회복 후 폐렴 발생

국내에서 신종인플루엔자 감염에 따른 것으로 추정되는 9번째 사망자가 나왔다.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지난 3일 신종플루 확진을 받은 호남권

거주 81세 여성이 18일 오후 2시30분 폐렴 및 다발성장기부전으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날 사망한 환자는 나이가 많은 고위험군이었으며 폐렴, 만성폐쇄성질환, 만성기관지염,

뇌경색증을 앓고 있었던으로 전해졌다.

이 환자는 1일 신종플루 의심 증상이 나타나자 검사를 받았고 3일 신종플루 양성

판정을 받은 뒤 항바이러스제를 투여 받은 뒤 증상이 회복돼 10일 퇴원 예정이었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발열 및 흡인성 폐렴이 발생해 입원 치료를 받아오다 18일

만성폐쇄성폐질환과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사망했다.

대책본부는 해당 환자에게 새로운 폐렴이 발생한 것으로 보아 신종플루가 직접적인

사인이 아닐 가능성이 있음에 따라 역학조사를 통해 신종플루 사망인지 여부를 확인

중이다.

이 환자는 최근 해외여행이나 의심환자 또는 확진환자와의 접촉력이 따로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