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세 여성 신종플루 8번째 사망?

확진→항바이러스제 투여→신종플루 음성→사망

신종플루로 인한 8번째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 대책본부는 강원도에 거주하는 64세 여성이 신종플루로

확진된 뒤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해 신종플루 음성으로 확인됐으나 결국 사망했다고

15일 밝혔다.

대책본부에 따르면 이 여성은 지난달 27일 발열 오한 숨가쁨 증세를 보이며 응급실을

찾아 폐렴으로 입원했다. 지난달 28일 신종플루로 확진돼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했다.

이어 3일 항바이러스제 투여를 완료한 뒤 신종플루 음성으로 확인됐으나 결국

15일 새벽 사망했다.

보건 당국은 이 여성이 고위험군이었는지, 신종플로로 인해 사망했는지는 역학

조사를 통해서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종플루로 인한 사망이라고 확인되면

이 여성은 국내 8번째 사망자가 된다.

이에 앞서 지난 13일에는 67세 남성과 78세 남성이 숨져 하루새 신종플루로 인한

사망자가 2명 발생하기도 했다.

 

이수진 기자 sooj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